기사최종편집일:2018-08-13 15:05:08
2018년08월14일tue
 
뉴스홈 > 뉴스 > 뉴스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8년05월10일 11시38분 ]
- 도심 코스로 천년고도 과거현재미래 한눈에
- 첨성대와 대릉원, 고대 신라의 흔적을 찾아서
- 교촌마을과 신라대종, 과거와 현재가 공존
- 신라왕경 복원, 새로운 천년 미래를 준비



신록의 계절을 맞아 가까운 도심 곳곳에 문화유적지가 산재한 천년고도 경주로 여행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누구나 알다시피 경주는 온 도시가 박물관이다. 도시 구석구석에 자리한 찬란한 문화유산 외에도 눈에 띄는 나무, 발끝에 차이는 돌 하나, 하나에도 역사가 살아 숨 쉰다. 문화유적지와 함께 시원스런 경주의 풍경을 만끽하고 싶다면 자전거를 타고 도시 구석구석을 둘러볼 것을 추천한다.

불국사와 석굴암, 양동마을, 양남 주상절리 등 굳이 도시외곽으로 나서지 않더라도 경주의 가까운 도심속으로 들어가 신비로운 고대 신라의 흔적을 찾아보자. 자전거를 타고 마음껏 주변을 돌아보며 여유로움을 온몸으로 만끽할 수 있는 여행이 가능하다. 역사와 문화 그리고 아름다운 자연과 풍경을 즐기고 건강도 챙기는 최고의 수단이다.

경주시가 추천하는 역사탐방 코스를 따라 자전거를 타고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천년 고도 경주에서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어 보자.


첨성대와 대릉원, 고대 신라의 흔적을 찾아

경주는 고대 왕들의 꿈이 묻혀 있는 능의 도시이기도 하다. 전국적으로 다양한 능과 고분이 발견되어 있지만 이곳 경주에 산재한 신라시대의 능만큼 많지도 거대하지도 않다. 천년을 이어온 고대 신라의 흔적을 찾아보려는 여행객들의 발걸음은 언제나 여전하다.
천년고도 경주의 화려하고 찬란했던 역사의 흔적을 느껴볼 수 있는 코스는 여러 곳이 있지만 그중에서도 첨성대에서 시작해 대릉원에 이르는 자전거길이 인기 만점이다.

1400여년이나 지났어도 그 원래의 모습을 유지하고 있는 첨성대와 주변 동부사적지는 탁 틔인 푸른 잔디 광장을 배경으로 평탄하게 잘 닦인 길 양쪽으로 곳곳에 꽃길이 조성돼 있어 자전거로 즐기기엔 더할 나위 없이 좋다. 또 오르막이 거의 없는 대체로 평탄한 지형이라 오래 페달을 돌려도 체력 걱정을 할 필요가 없다. 유적지를 점선 잇듯 여유롭게 돌아보는 여행은 색다른 추억을 쌓기에 그만이다.
이 첨성대 바로 인근에는 경주에서 가장 규모가 큰 신라고분군으로 대릉원이 있다. 유명한 천마총과 금관이 출토된 황남대총 등 23기의 신라시대만의 독특한 대형 고분들이 밀집해 있다. 대릉원에 들어서면 소담스레 정리된 크고 작은 길들을 따라 걷다 보면 빽빽하게 늘어선 소나무와 고분들이 하나의 풍경으로 자리한다.

대릉원을 나와 낭만적인 돌담길과 인근의 고즈넉한 한옥 골목사이를 돌아보다 보면 천년의 시간을 훌쩍 거슬러 마치 다른 세상에 온 듯한 느낌이 든다.


교촌마을과 신라대종, 과거와 현재가 공존

첨성대 동부사적지를 조금만 벗어나면 골목마다 돌담이 멋스럽게 이어지고 고가들이 옹기종기 모여 있는 교촌마을을 만난다. 교촌이라는 이름은 향교가 있는 마을을 뜻한다. 우리나라 최초의 국립대학인 국학이 세워졌던 곳이기도 하다. 또한 교촌은 신라시대 원효대사와 요석공주가 사랑을 나눈 요석궁이 있던 곳이다. 우리나라의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대표하는 경주 최부자의 고택을 비롯해 멋스런 가옥과 맛집이 즐비하다.

현재 교촌마을은 문화유적의 원형을 잘 보존하면서도 보고 즐기는 관광자원이 될 수 있도록 만드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 과거와 현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홍보관을 비롯해 관광객이 직접 전통문화를 접할 수 있는 체험장과 최부자아카데미교육장 등 관광과 교육의 복합문화공간으로 다시 태어나고 있다.

대릉원 후문 쪽 도심 시가지 방면으로 나오면 또 하나의 톡특한 고분을 만날 수 있다. 고분 위로 자란 아름드리 나무가 묘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봉황대 고분이다. 대릉원과는 달리 봉황대 주변 고분군은 담장 없이 시가지 주변에 그대로 노출되어 자전거를 타고 마음껏 돌아 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특히 매주 금요일 오후 8시면 아름다운 봉황대 고분을 배경으로 대중가요, 클래식 등 다양한 장리의 수준 높은 공연이 벌어진다. 11일 개막공연에는 락 밴드의 전설 부활밴드가, 18일은 여성 디바 장혜진콘서트, 25일에는 남성포크 듀오 해바라기와 어쿠스틱 밴드 정흠밴드의 공연이 5월 봉황대를 뜨겁게 달군다.
봉황대로 가는 길에 또 하나 빼놓을 수 없는 것이 신라대종이다. 국보 제29호인 성덕대왕신종(에밀레종)의 모양과 크기, 소리와 문양까지 똑같이 재현한 신라대종은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경주의 현재 모습을 잘 보여준다.


신라왕경 복원, 새로운 천년 미래를 준비

경주가 천년 왕궁의 부활을 통해 새로운 천년을 준비하기 위한 여정을 계속하고 있다. 신라 천년 도읍지로서의 위상을 재건하고 경주의 정체성을 찾기 위해 오는 2025년까지 장기 복원발굴사업으로 '신라왕경 복원 프로젝트'가 한창이다. 복원사업이 이루어질 신라 왕경지구는 과거에도 신라의 핵심 지역이었고 현재도 경주 시내권 여행 코스의 핵심이다. 새로운 도약을 준비중인 천년 신라의 위대한 현장을 둘러보며 상상의 나래를 펼쳐보자.

우선 왕경복원 프로젝트의 첫 가시적 성과로 월정교가 복원됐다. 교촌마을을 지나 남산으로 이어지는 경주의 새로운 명물로 보는 이의 시선을 압도한다. 고대 신라 교량 건축기술의 백미로 교각 자체도 멋지지만 양쪽 끝에 문루가 위엄있게 자리잡고 있는 모습이 장관이다.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상시 개방한다. 날이 저물어 화려한 조명이 더해지면 세상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아름다운 경관으로, 동궁과 월지에 이은 새로운 야경 명소다.

월정교를 지나 동쪽으로 조금 올라가면 국립경주박물관이 나온다. 시간을 할애해 박물관을 구경해도 좋다. 이어 동궁과 월지를 지나 황룡사 마루길의 편편한 도로를 달리다 보면 황룡사역사문화관이 한 눈에 들어온다. 내부에 들어서면 황룡사 9층 목탑의 10분의 1 크기 모형이 먼저 눈에 띈다. 황룡사의 건립부터 소실까지 전 과정을 담은 3D 영상 관람 후에는 반드시 황룡사지 터로 발길을 옮기자. 심초석에 위에 올라 눈을 감으면 천년 전 경주가 아득하게 그려진다.

발굴조사가 한창인 월성 왕경 발굴현장도 찾아보자. 석빙고 옆에 위치한 월성이랑을 방문하면 현장에서 유적 발굴의 목적과 방법, 그간의 주요성과와 유적의 성격에 대한 해설을 들을 수 있다. 고고학적 조사 현장을 더욱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천 년 궁성 월성의 이야기와 관람 동선을 담은 리플릿도 제공된다. 발굴현장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공개 행사는 매주 금요일 오후 2시부터 5시까지다.
경주시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내용 공감하기
- 작성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도배방지키
 95373916
광명시, 다문화가정에 자전거 40대 전달 (2018-05-21 08:12:17)
서울에서 부산까지 오디투어와 함께하세요~! (2018-05-10 09:38:00)
2018 홍콩 사이클로톤, 라이더...
홍콩 주룽의 한복판인 침사추이 일원에서 ...
[e바이크 트레일링] 서울에서 즐...
서울 강동구와 하남시에 걸쳐 있는 산으로 ...
자전거 헬멧 의무화에 따른 문제...
행전안전부(이하 행안부)는 ‘자전거 ...

 
2019 오디바이크 신제품 세미나
9/1 일본 '세계 최대'의 MERIDA...
서울시, 8‧15광복절 태극...
경주시, 금장대 잇는 새로운 교...
[e바이크 트레일링] 누비길7구...
2018 홍콩 사이클로톤, 라이더...
2018 안산 세계외발자전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