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2018-01-16 16:33:34
2018년01월16일tue
 
뉴스홈 > 특집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7년12월07일 16시27분 ]

국내에서 전기자전거 인증을 받으려면 꽤나 복잡한 절차를 거쳐야한다.


대표적으로 KC인증과 전파/전자파 인증을 받아야 전기자전거로 인정받을 수 있지만 KC인증을 받기 위해선 먼저 해당 전기자전거의 모터, 배터리, 충전기의 시험을 받은 후에 통과를 해야 가능하다. 또한 부품과 모델 그리고 회사에 따라 각각 시험을 따로 받아야 하기에 시간과 비용에 대한 부담이 매우 크며, 제품별로 인증을 받아야 되는 번거로움도 있다.
특히 전기자전거의 핵심 부품인 모터의 경우 인증시험환경이 자전거법에서 정하는 PAS(pedal assistance system)방식 보다는 스로틀(throttle)방식에 더 용이하고 시험환경이 복잡하며, 인증기기도 일반적인 모터를 인증하는 장치여서 전기자전거의 기준을 정하기에 힘든 부분이 존재한다.


세계적으로 급격하게 커지는 퍼스널 모빌리티 시장에 이미 앞서가고 있는 유럽을 따라가기 위해서는 법령 및 인증절차가 정비되어야 하지만 까다로운 인증방식과 전문 담당자 및 기기의 부재로 업계의 발목을 잡고 있는 상황이다
.
전기자전거 관련 법안은 2018322일 시행되지만 정작 전기자전거 인증에 대한 절차는 복잡하고 현실적이지 못하다는 의견이 많다.

유럽시장의 전기자전거 경우 모터와 컨트롤러를 만드는 대표적인 회사로 독일의 보쉬(BOSCH)와 일본의 시마노(SIMANO) 그리고 중국의 바팡(Bafang) 등 다수의 회사들이 있지만 현재 국내에서 인증된 회사의 모터는 있지만 KC인증까지 받은 회사는 보쉬(BOSCH)와 바팡(Bapang)의 일부 모델뿐이다.
완성된 전기자전거를 자전거 수입사에서 직접 관련 이받고 있는 실정이고, 몇몇 기업의 경우 부품만 들여와 인증받고 조립은 별도로 하고있다.
시마노(SIMANO) 모터의 경우 한국의 시마노 수입사인 (주)나눅스네트웍스가 아닌 오디바이크에서 모터에 대한 인증을 직접 받았으나 KC인증을 위한 추가 시험자료에 대한 수입사의 공유가 이루어지지 않아 인증이 안되어 있는 상황이다.


(출처:경찰청 공식 블로그)
현재 국내 전기자전거는 현행법상 원동기(오토바이)로 분류가 되기 때문에 운전면허가 있어야하며 헬멧을 착용해야 한다. 이에 전기자전거법이 시행되어야 원동기가 아닌 일반자전거와 함께 전기자전거 인정받게 되어 법적 보호를 받을 수 있게 된다.

이명재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내용 공감하기
- 작성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도배방지키
 60633474
전기자전거 구매시 확인사항과 유의사항 (2017-12-22 20:10:24)
자전거시장이 퍼스널 모빌리티 시장으로 바뀌고 있다. (2017-12-06 17:14:54)
2018년 첫 월드투어 '산토스 투...
2018년 로드바이크 월드투어의 첫 시작을 ...
전기자전거를 타는 이유 10가지
전기자전거에 대한 관심이 많아지며 다양한...
전기자전거 구글로 제어한다.
구글(Google)은 라스베가스에서 개최하고 ...

 
CES 2018의 진정한 스마트 자전...
전기자전거(eBIKE) 비오는 날에...
2018년 첫 월드투어 '산토스 투...
전기자전거를 타는 이유 10가지
Sram의 새로운 브레이크 Guide ...
전기자전거 구글로 제어한다.
BMW의 새로운 컨셉은 자동차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