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2018-11-14 10:30:14
2018년11월21일wed
 
뉴스홈 > 자전거 테마 > 맛집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6년06월08일 21시52분 ]


굴렁쇠 휴게소, 남한강 자전거 길 라이딩 중에 만나게 되는 국수역 근처의 팥빙수 집. 이제는 남한강 자전거 길에서는 벌써 전설이 된 팥빙수 집이다. 한 여름 무척 더워서 갈증이 날 때 이 집을 생각하며 페달을 급히 밟았다는 얘기들이 회자되고 있다.

 

그런데 이 집이 올해도 작년 그 가격을 또 그대로 받겠다고 선언하고 있다. 세운지 4년이 벌써 지나 갔으나 처음 가격 3,000원을 그대로 받겠다는 것이다.

 

올해 들어서는 단가를 올릴까 고민하다가 요즘 경기가 말도 아닌 데 자기라도 지나가는 라이더들에게 팥빙수 한 그릇이나마 편한 가격에 먹게 하고 싶었다고 주인인 유동완 대표는 따뜻한 마음을 드러낸다. 그렇다고 이 굴렁쇠 휴게소의 팥빙수가 들어갈 것 안 들어가고 모양만 팥빙수냐 하면 전혀 그렇지 않다. 시중에서 만원 이상 하는 팥빙수에 비해도 전혀 모자라지 않는, 들어 갈 것 다 들어간 제대로 된 팥빙수인 것이다.

 

유 대표는 처음부터 팥빙수 장사를 하려 한 것은 아니었다고 한다. 노후를 위해 마음 편히 농사나 짓고자 땅을 사고 집을 지었는데 우연히 집 앞으로 자전거 길이 나면서, 갈증을 느끼는 라이더들에게 이왕 목을 좀 축일 시원한 팥빙수나 대접하려다 시작하게 된 것이 지금에 이르게 된 것. 그리고 그 초심을 이어나가고자 저렴한 가격을 유지하고 있는 것이다.

 

3,000원이란 가격은 봉사하는 마음으로, 두 내외가 인건비를 쓰지 않고 직접 하기에 가능한 가격이란다.

 

그런데 일부러 찾아오는 손님이 많아서 책임감 때문에, 주일인 일요일은 일찍 새벽예배를 마치고 와서 준비한다고 한다. 유 대표는 무슨 일이 있어도 교회에는 나가는 독실한 장로교 집사이다.

 

어째든 많은 라이더들이 자기 가게로 오게 된 것은 모두 하나님의 은혜이기에, 이렇게 찾아주는 라이더들에게 주머니 부담을 주지 않으면서 시원하게 목을 축이도록 해주는 것이 하나님이 자기에게 허락하신 일이라고 말한다.

 

라이딩하는 인원이 많은 경우는 도착하기 몇 km 전에 미리 전화를 부탁한다고 유 대표는 말 한다.
양평 국수역 굴렁쇠 휴게소 010 2377 8491

 

편집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자전거길 맛집’ 가평 자라섬닭갈비
자전거길 맛집,행주내동 자전거길의 벌말 한정식 부페식당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내용 공감하기
- 작성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도배방지키
 97491941
남양주 자전거 길 맛집 (2017-07-28 15:22:19)
'자전거길 맛집' 춘천 의암호 신매리 카페 '미스타페오' (2015-07-24 03:30:00)
메리다의 역동적인 eMTB 시승행...
자전거 전문 기업 오디바이크에서는 지난 1...
홍콩을 달린다~! 2018 홍콩 사이...
10월 13일 이른 아침부터 인천공항이 북적...
메리다 최대 30% 할인 행사 진행
오디바이크는 가을 행사로 최대 30% 할인 ...

 
파주시, 문산 자전거 보행자겸...
[e바이크 트레일링] 구름이 머...
고양시, ‘평화누리 자전거길’...
라이더를 위한 까미노 트레일 ...
[콜나고] 브라이틀링과 함께 '...
서울시,「시민과 함께하는 Eco-...
가을 단풍과 함께 한 자전거 라...